Posted on 2020. 02. 12.


도봉구의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비상대책회의 개최


(시사프리신문=유영일 기자)      도봉구의회(의장 이태용)는 지난달 31일 의회 3층 제1위원회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관련 대처방안 논의를 위해 긴급 비상대책회의를 열었다.


이번 회의는 이태용 의장을 비롯해 이영숙 운영위원장, 강철웅 행정기획위원장, 이길연 복지건설위원장, 박진식·유기훈·이은림·조미애 의원 총 8명이 참석했으며, 의회에서의 회의를 마친 후 의원들은 도봉구보건소로 이동해 김상준 보건소장으로부터 관내 현황을 듣고 구민 감염 예방을 위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먼저 박진식 의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노약자에게 상당히 치명적이다. 품귀 현상으로 구하기 힘든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을 경로당과 어린이집에 우선 보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강철웅 의원은 “구민들에게 도봉구 현황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알려줌으로써 구민 불안감을 해소해야 한다. 예산이 필요한 부분은 예비비 지출을 통해서라도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전했다.


조미애 의원은 “질병관리본부 콜센터인 1339가 불통이라고 한다. 위급 상황시 긴급 연락이 가능한 도봉구보건소 연락망이 구민에게 홍보될 수 있도록 현수막 설치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김상준 보건소장은 “현재 도봉구에 확진자와 의심환자는 없으며, 능동감시 대상자와는 유선으로 건강상태를 매일 확인중이다. 도봉구보건소는 선별진료소인 한일병원과 연계한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있으며, 다중이용 공공시설에 집중 방역 소독을 실시하는 등 감염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를 마친 이태용 의장은 “앞으로 1~2주가 큰 고비라고 하니 보건소에서는 적극적인 예방과 홍보로 구민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계속해서 힘써주길 바란다. 구민 여러분께서는 증상이 발견되거나 의심환자 발생시, 의료기관을 바로 방문하지 말고 도봉구보건소(감염병관리팀 ☎2091-4483)나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 또는 다산콜센터(☎120)로 먼저 신고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