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기고 100개의 글

사상 최대 가계·기업 부채, 금융부실 폭탄 돌리기 멈춰야

급증하는 가계·기업부채가 ‘시한폭탄’의 ‘뇌관’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한국의 가계와 기업이 올해 6월 말 현재 지고 있는 부채의 합계가 4,345조7,000억 원으로 사상 최대에 이른다는 한국은행 보고서가 나왔다.  한...

영혼 파괴 스토킹 강력범죄, ‘미봉 대응’과 ‘반짝 관심’으론 한계

지난 9월 14일 오후 9시쯤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자 화장실에서 20대 여성 역무원이 스토킹(Stalking)을 해오던 30대 직장 동료에게 피살당한 사건이 발생하여 국민적 충격과 함께 “국가가 죽였다.”란 원성과 공분이 비등한 가운데 언...

복지 사각 ‘수원 세 모녀’ 극단 참극 재발 방지대책 강구를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다세대주택에서 세 모녀가 난치병에 시달리고 극심한 생활고를 견디다 못해 극단적 선택을 한 사건이 또다시 발생했다. 참담한 비극의 현장에서는 난소암을 앓던 60대 어머니와 난치병과 정신질환을 각각 앓던 40대 두 딸이 남긴“건강 문제와 경...

고물가·물 폭탄 속 추석 ‘서민 아픔’ 보듬고 실효성 제고를

민족 대명절 추석이 한 달 앞으로 성큼 다가온 가운데 115년 만의 물 폭탄이 쏟아져 전국 주요 농산물 산지가 쑥대밭이 됐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전년도 동기 대비 1~2월은 3%대 후반, 3~4월은 4%대, 5월은 5%대, 6월은 6.0%, 7월은 6...

115년 만의 최강 폭우 취약계층에 더 가혹한 재난 방지를

서울을 포함한 경기·인천·강원·충북 등 중부 지역에 115년 만의 기록적인 게릴라성 집중호우로 무려 11명이 숨지고 8명이 실종되는 등 인명 피해와 3,755여 동의 주택과 상가가 침수되는 등 재산 피해가 속출했고, 이재민도 548세대 982명이나 발생...

검색